이경선

2014년 난파음악상을 수상한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은 1991년 한국인 최초로 워싱턴 국제 콩쿠르 1위 입상 이후 한국을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로 가장 왕성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88년 타이페이 국제콩쿠르, 91년 몬트리올 국제콩쿠르, 디안젤로 국제콩쿠르, 92년 레오폴드 모짜르트 국제콩쿠르, 뉴질랜드 국제콩쿠르, 93년 퀸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 94년 차이코프스키 국제콩쿠르 등에서 연속적으로 입상하였다.

 

몬트리올 심포니, 벨기에 국립교향악단, 모스코바 교향악단, 프렌치 챔버 오케스트라, 시티뮤직 클리브랜드 챔버 오케스트라, 그리고 뮌헨 방송교향악단과의 협연뿐 아니라 미국의 Marlboro, Aspen, Seattle, Ravinia Festival, 영국의 Prussia Cove Music Festival, 프랑스의 쿠슈벨과 프레파이 음악제 그리고 한국의 대관령 국제음악제와 서울스프링 페스티발, 그리고 커티스에서 열리는 세종국제음악제에 초청되어 왔으며 세종솔로이스트와 금호현악사중주단 멤버로서 전 세계에 '문화한국'의 이미지를 제고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였고 '대한민국 문화 홍보대사'로 위촉된 바 있다.

 

어린시절 경상남도 마산에서 성장하는 동안 음악교육이 어려운 환경임에도 불구하고 중등부 이화콩쿨 1등을 차지하였으며 서울예고에서도 지방출신 학생으로 전 장학금을 받으며 동아콩쿨을 석권하였고 그 후 대학시절 해외파견 콩쿨, 부산 콩쿨과 난파 콩쿨 마저 휩쓸었다. 마산에서는 김복현 교수를 사사하였으며 서울예고와 서울대 음대에서는 김남윤 교수를, 실기수석 졸업 후 도미, 피바디 콘서바토리에서 실비아 로젠버그 교수를 사사하였고 이곳에서 아티스트 디플로마와 석사학위를 수여하였다. 그 후 줄리어드음대에서 로버트 만, 도로시 딜레이, 강효 교수와 전문연주자 과정을 마쳤다.

 

2001년부터 미국 오벌린 음악대학 조교수로 재직한 바 있으며 2006년부터 휴스턴 음대의 부교수로 초빙되어 연주자로서 뿐만 아니라 교수로서도 국제적인 명성을 쌓아 왔다. 2009년부터 서울대 음대 교수로 임용되어 한국에서 후배양성에 주력함과 동시에 대전실내악축제 음악감독, SNU 비르투오지, M4One 쳄버앙상블, 화음챔버 등의 리더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윤이상 국제콩쿨과 미국의 콜퍼스 크리스티 국제콩쿨 심사위원을 맡기도 한 그녀는 2015년 서울국제콩쿨 심사위원으로 위촉되었다.

 

2014-2015년에는 인디애나 음악대학, 미시간 음악대학, 템플 음악대학과 North Carolina School of Arts 등 곳곳에서 저명교수로 초청되어 강의와 연주를 할 예정이며 현재 1723년에 제작된 Joseph Guarnerius로 연주하고 있다. 

​© 2019 Just Vivace Festiv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