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지혜

비올리스트 홍지혜는 서울예고,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예술 전문사과정을 수석 졸업하며, 이준우, 김용윤, 오순화 교수에게 사사 후 독일로 건너가 만하임 국립음대(Staatliche Hochschule für Musik Heidelberg - Mannheim) 전문연주자과정(Künstiliche Ausbildung)을 Hideko Kobatashi에게 사사하며 수석으로 졸업하였다.학업중 한국 청소년 실내악 콩쿨, 제 31회, 34회 동아콩쿨 비올라 부문에 입상한 바 있으며, 서울시립 청소년 오케스트라 수석 역임하며 일본, 미국 카네기홀 등에서 순회 연주를 통하여 일찍이 역량 있는 젊은 연주가로 평가 받았다. 독일 유학 중에는 독일 만하임 국립 음대 오케스트라 수석 (역임 중 CD 레코딩)을 하며, 다수의 창작음악, 독주회, 실내악 연주를 하였으며 특히, Thomasheim 초청 독주회 후 신문 Mannheimer Morgen, 잡지 Lokalanzeiger에서 “완벽학 테크닉과 뛰어난 음악성, 피아니스트와의 절묘한 조화”라는 호평을 받은바 있다. 예음 실내악 Festival, Finland Kumho Chamber Music Festival, Poland International String Festival, 일본 삿포로 International String Festival, 영국 Lioner Tertis International Viola Festival 등에서 Yuri Gandelsmann, Yuri Bashmet, Hideko Kobayashi, Karen Ritsher, Rainer Moog, Johachim Krist, Sibelius Quartet, Peterson Quartet의 마스터 클래스에 참가하며 연주하기도 하였다.

 

1999년 귀국 독주회(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이후 정기적인 독주회와 독일 문화원 주최 바하 기념 음악회, 세계 여성 음악제, 올라 비올라 레파토리 발굴 기획 연주, 반주학회, 체리 앙상블, 미술관 리움 초청 연주회를 비롯하여 협스트링 앙상블 수석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였다. 특히, 1999년 창단한 비올라 앙상블 “올라 비올라 사운드” 수석으로 2000년 동유럽 순회연주, 2008년, 2011년 파리 연주를, 2004년부터는 모리스 퀄텟의 비올리스트로 베토벤 전곡 연주포함 24회의 정기연주회와 2006년 CD <살아있는 색체, 소리로 표현되다.> 2011년 찬양음반 <아하브>를 제작 하였다. 소리의 청각화와 소리의 미각화를 컨셉으로 컬러시리즈와  맛시리즈를 8회에 걸쳐 현악사중주를 대중들에게 소개하는 참신한 기획력 퀄텟으로 인정받으며 활동하고 있다. 한편,부산 MBC 라디오 클래식 음악실의 고정 게스트, KBS 클래식 오딧세이 출연, 경북대, 중앙대, 가천대 비올라와 실내악 강사를 역임 하였다. 현재는 모리스콰르텟 멤버, 올라 비올라 수석, 한국예술종합학교, 한예종 영재교육원, 예원·서울예고, 선화예고에 출강하며 후학양성에도 힘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