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꾸준한 열정으로 폭 넓은 장르의 솔로 뿐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의 실내악 작품들을 그 만의 감성과 논리로 해석해 낼 뿐 아니라 오케스트라 음악에 까지 애정을 가지고 있는 독자적인 연주 세계를 펼치고 있는 정상급 연주자이다.

그는 워싱턴 국제콩쿨, 메네스 콘첼토 오디션, 동아 콩쿨, 한국일보 콩쿨 등에 입상하였고, 싱가폴 주니어 페스티발, 홍콩 청소년 음악제, 말보로 음악제, 탱글우드 음악제, 독일 유로음악제, 일본 키리시마 음악제 및 이태리 국제 음악제에 초청되어 연주하였다. 알렉산더 슈나이더가 지휘하는 브란덴부르그 앙상블과 뉴스쿨 챔버 오케스트라 멤버로 뉴욕에서 연주활동을 하였고, 뉴욕스트링 오케스트라, 크리스마스 세미나 오케스트라 등과의 연주로 경험을 쌓았다. “Musicians from Marlboro” 시리즈에 2회 초청되어 뉴욕의 카네기홀, 엘리스털리홀,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워싱톤의 케네디센터, 필라델피아, 보스턴, 플로리다, 커네티컷, 메릴랜드등에서 미국 순회연주를 하였다.

일본 오사카와 키리시마, 홍콩, 싱가폴 등지에서 독주와 실내악 연주를 하였고, 국내에서는 KBS홀 개관 기념연주회, 부산문화회관 전관 개관 기념예술제, 충무아트홀 개관 기념연주회, SBS 6주년 기념음악회 및 서울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 실내악축제, 가을축제개막연주회, 재개관 기념 초청연주회, 재야음악회와 이건음악회, 통영 윤이상음악제에 초청되어 솔로와 실내악 연주를 하였다. 1998년에는 평양의 윤이상 음악제에 초청되어 솔로 및 평양 윤이상 교향악단과 연주하였고, KBS 교향악단, 부천시향, 강남심포니, 코리안심포니, 수원, 인천, 춘천, 원주, 마산, 진주, 청주, 충남, 대구, 울산, 창원, 광주, 대전, 과천,  포항 제주시향, 서울심포니, 프라임필하모닉 및 서울챔버오케스트라 등 국내 주요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였다.

91년 창단한 Quartet 21과 1996년 베를린 콘체르토 하우스에서 윤이상의 1주기 추모 음악회에 초청되어 Quartet 곡들을 비롯해 여러 곡을 연주하였으며, 2003년에는 한국 문화교류재단 외교문화사절의 일원으로 인도,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등 서남아 순회공연을 마쳤다. 또한 2000, 2002년에는 미국의 “The Quartet Program” 여름 페스티발의 coaching professor로 초청되어 실내악을 가르쳤으며, 꾸준한 활동을 해온 Quartet21과 2006년 올해의 예술상(실내악부문,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을, 2007년에는 제39회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대통령상을 그리고 2008년에는 제3회 대원음악상 연주상을 수상한 바 있다.

또한 브람스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연주, 예음초청 Quartet 21의 명곡 시리즈, 베토벤 현악4중주 전곡 시리즈, 바르톡 현악4중주 전곡시리즈  연주 등 다양한 연주활동을 펼쳐왔다. KBS 한국의 연주가 CD로 독주와 실내악 음반을 제작하였고, 이건음악회 실황 음반, 베를린 윤이상 1주기 추모음악회 실황음반 및 바이올린 교육의 기본인 스즈끼 바이올린 교본전집 CD를 출반하였다.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교수 , Quartet 21의 제1바이올린주자 및 코리아나 챔버뮤직 소사이어티 음악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 2019 Just Vivace Festiv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