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민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을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비올리스트 서수민은 독일 Staatliche Hochschule für Musik Freiburg 전문연주자과정(Kuenstlerische Ausbildung)을 수석으로, 최고연주자과정(Solistenexamen)을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최우수 졸업한 재원(才媛)이다.

재학시절부터 탄탄한 실력을 구축해온 그녀는 국내 음악계의 최고 등용문인 동아일보 콩쿨 1위에 입상, Johannes-Brahms International competition에서도 한국사람 으로는 최초로 1등을 거머쥐었다. 그녀는 특히 독일에서 베를린 필의 수석을 20년간 역임한 Wolfram Christ 교수의 첫 한국인 제자로서 혹독한 트레이닝과 성장의 과정을 거치며 독일 바덴바덴시 시장상을 수여하였고, 음악저널 2008 신인음악상 대상을 수상함으로써 뛰어난 연주력을 인정받았다.

무대 위에서는 준비한 모든 것을 진솔하게 들려주며 비올라만이 가질 수 있는 깊고 풍성한, 따뜻하면서도 여유 있는 소리를 내기 위한 노력에 열정을 쏟고 있는 그녀는 세계 각국에서 펼쳐진 뮤직페스티발에 (일본 미야자키, 이태리, 스위스, 벨기에, 헝가리 등) 초청되어 Rainer Kussmaul, Wolfgang Meyer, Nobuko Imai, Claus Kanngieser, Gerhard Schulz, Daishin Kashimoto, Christoph Henkel,  Seiji Ozawa 등 세계 유명 연주자들과 함께 연주하였고, 독일 바덴바덴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수원시향, 서울 아카데미 앙상블, 충남교향악단, 원주시향, 충북도립 오케스트라, KT챔버 오케스트라, 모스틀리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하여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다.

2007년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귀국독주회를 개최한 이후 해마다 독주회를 비롯 60~70회의 크고 작은 연주회를 통해 꾸준한 연구와 노력으로 자신이 꿈꾸는 음악세계 구축에 온정을 쏟고 있으며 충남교향악단의 비올라 수석주자를 역임하였고, 현재  코리아나 챔버뮤직 소사이어티, 화음 챔버 오케스트라, 앙상블 에클라, ERATO 앙상블 등의 멤버로서 활발한 연주여정을 더해가는 한편 추계예술대학교 교수로 재직하면서 후학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 2019 Just Vivace Festiv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