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민

국내외를 대표하는 다수의 음악제에 초청되어 선보인 다채로운 무대와 시대를 특정하지 않는 레퍼토리로 주목받으며, 솔로이스트와 실내악 연주자는 물론 후학들을 위한 교육자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유성민은 예원학교 재학 중 미국으로 건너가 오벌린 음악대학에서 전액장학금을 받으며 학사를 취득하였고, 이후 줄리어드 음악대학에서 전액장학생으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뉴잉글랜드 콘서바토리에서 총장 전액 장학금 수혜자로 디플로마(연주자과정) 그리고 한국인 바이올리니스트로서는 최초로 박사학위(Doctor of Musical Arts)를 취득하였다.
 
어린 시절부터 실력을 인정받은 그녀는 예원학교 오케스트라 악장 및 실기상을 수차례 수상하였으며 이화·경향 콩쿠르, 조선일보 콩쿠르, 한국일보 콩쿠르 등에서 수상하며 솔리스트로서 故임원식 명예 교장선생님과 예원연주회를 시작으로 서울시립교향악단, 코리안 심포니, 서울심포니, 솔리스트 앙상블 등과 협연하였다. 도미 후 오벌린 음악대학 콘체르토 컴페티션에서 우승하여 오벌린 오케스트라와도 협연을 가졌으며, 오디션을 통해 선발되어 교내 오리엔테이션 연주(Orientation Recital), 졸업연주(Commencement Concert), 우등생 연주(Honors Recital) 등의 주요 연주로 두각을 나타내었다. 그 뿐 아니라 킹스빌 영 아티스트 컴페티션(Kingsville Young Artist Competition) 2위, 콜퍼스 크리스티 영 아티스트 컴페티션(Corpus Christi Young Artist Competition) 입상 및 바흐 특별상 등을 수상하여 연주자로서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박사과정 중에는 특별히 도날드 와일러스타인 교수의 티칭 어시스턴트를 수년간 역임함과 동시에 Music History를 강의하였고, 조던홀에서 NEC 바흐 앙상블과 비발디 사계를 협연하였다. 또한 뉴잉글랜드 콘서바토리 예비학교 교수와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 객원단원, 케이프 코드 심포니 오케스트라 부악장, 사이먼 심포니에타 악장을 역임 후 귀국하였다.

미국의 아스펜(Aspen), 크나이젤 홀(Kneisel Hall), 뉴욕 스트링 세미나(New York String Seminar), 놀포크(Norfolk), 사라소타(Sarasota), 타오스(Taos), 캐나다의 밴프(Banff), 그리스의 테살로니키(Thessaloniki), 이스라엘의 케쉐트 에일론(Keshet Eilon), 스위스의 베르비에(Verbier) 등 매년 세계 유수의 음악 페스티벌의 초청을 받아 전액 장학생으로 공부 및 연주를 하였으며, 도날드 와일러스타인, 로버트 만, 로날드 콥스, 죠엘 크로스닉, 휄릭스 갈리미어, 죠셉 실버스타인, 파밀라 프랭크, 세이무어 립킨, 앙드레 디아즈, 미리암 프리드, 베리 쉬프만, 줄리어드 콰르텟, 도쿄 스트링 콰르텟, 클리블랜드 스트링 콰르텟 등 세계적인 교수 및 연주자들과 함께 미국 전역에서 수십 차례에 걸친 연주 활동을 하며 음악적 역량을 키워 나갔다.
 
2015년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가진 귀국 독주회를 시작으로 매년 독주회를 펼쳐오고 있으며, 2016년 프랑스 작곡가의 작품들로 구성된 독주회를 개최하고 같은 해, 베토벤의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 연주를 시작, 서울 스트링 앙상블과의 협연 그리고 성남시립 교향악단 객원 악장으로 연주실황이 Arte TV에 방영되었다. 실내악 활동에 있어서도 깊은 애정과 관심을 쏟고 있는 그녀는 아르끼 뮤직 소사이어티 창단연주회 멤버, 콰르텟21 정기연주회의 객원 멤버로 참여하였고 리베르테 스트링 콰르텟의 리더로서 ‘바르톡 현악4중주 전곡 시리즈’를 통해 4회의 정기연주회로 관객들과의 만남을 이어왔다. 또한 NEC 150주년 기념 동문음악회, 오벌린 음대 150주년 기념 특별음악회, 화음프로젝트, KT와 함께하는 오후의 클래식, 저스트 비바체 페스티벌 콘서트, 실내악 스케치 등 예술의전당을 비롯한 국내 다수의 무대에서 다채로운 연주를 선보이는 한편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심포니와 협연, 춘천문화재단 주최 크리스마스 콘서트 협연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뉴욕과 보스턴, 버몬트, 메인, 토론토 등지에서 현재에도 끊임없이 실내악 연주회 및 초청 연주회를 가지며 그 기량과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대음악으로도 활동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그녀는 대한민국 실내악 작곡제전, 운지회 챔버 오케스트라 시리즈, 화음 뮤직 퍼레이드, 21세기악회 48주년 기념음악회 등에서 국내외 현존 작곡가들의 작품을 초연, 어린이 창작음악 프로젝트에 이르기까지 시대와 장르를 구분하지 않는 활동을 선보이고 있다.
 
바이올리니스트 유성민은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서울예고, 예원학교, 선화예술중·고등학교를 비롯하여 저스트 비바체 페스티벌에서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으며 화음 챔버 오케스트라, 에라토 앙상블, 아르끼 뮤직 소사이어티 멤버로 국내외 다양한 무대에서 독주와 실내악을 아우르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끊임없는 노력과 열정으로 도전적이고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이며 대중들에게 더욱 친근한 연주자로 다가가고자 한다.

​© 2019 Just Vivace Festival. All rights reserved.